Community
늘푸른 소식
조회수 685
제목 산다는것은 기다림과 여행하는 것이다.
 

 
산다는 것은 무언가를 끝없이 기다리는 것입니다.

눈을 뜨면 아직 잉크냄새가 진하게 베어있는 새벽신문부터 세금고지서,

사랑하는 사람 미운 사람, 만남부터 이별까지를 기다려야 합니다.

그 기다림이 기쁨을 주기도 하고 고통을 주기도 하지만
기다림은 피할 수도 거부할 수도 없습니다.

아마 그것은 신이 내린 아름다운 선물일 수도 있고 가장 고통스런 형벌 일 수도 있습니다.
죽기 전까지 계속되는 기다림입니다.

가진 자나 가난한 자, 권력이 있는 자나 없는 자, 모두 공평히 짊어진 과제인 것이지요.
때론 짧은 기다림으로, 생을 마감하는 이도 있고, 때론 긴 기다림을 살아가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지만 기다림은 사람이나 동물이나 자연 모두가 자신의 生을 마감할 때까지 기다림도 계속되지요.

피할 수 없는 운명처럼 우리는 기다림 속에서 울고 웃습니다.
맛있는 것을 먹으며 즐거워하고 쇼핑을 하며 기뻐하기도 하고

지하철에서 옆자리에 앉은 사람이 다리를 꼬고 앉아 신문을 보고 있으면 내가 불편해서 짜증이 납니다.
그 역시 기다림에서 오는 기다림 속에서 일어나는 작은 일일 뿐이지요.

그래, 산다는 것은 기다림을 만나는 것입니다. 죽는 날까지 기다림과 여행을 하는 것입니다.


김정한 -멀리있어도사랑이다 - 중에서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